칼럼/기고
기획/연재
포토뉴스
영상뉴스
속보/특종
무카스뒷담화
기자의 눈
바로잡습니다
무카스라이프
대회/행사
연재만화
태권도
[무카스뒷담화]5개 국어! 박수남 부총재 패밀리
<무카스미디어 = 신준철 기자>  (2009-02-06 오후 8:04) ㅣ 추천수:135 ㅣ 인쇄수:90

박수남 부총재 가족 이야기


지난해 10월 영산대 석좌교수 추대식에 참석한 박수남 부총재와 부인

이제 한국도 외국인 1백만명 시대를 맞이했다. 다민족, 다문화라는 말이 전혀 어색하지 않다. 최근에는 혼혈 영화배우와 가수들을 과거에 비해 방송과 언론에서 쉽게 볼 수 있다. 또 NFL(미식축구)에서 미국의 흑인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하인즈 워드가 온 대한민국 전체를 열광하게 했다. 이 정도면 한국에서도 과거에 비해 혼혈인과 외국인에 대한 거부감이 상당 부분 해소됐다고 볼 수 있다. 하지만 아직도 단일민족 국가라는 순수 혈통주의에 빠진 한국인이 더 많은 것이 사실이다.

갑자기 다민족이니 다문화니 하면서 나름 어울리지 않아 보이는 말들을 꺼낸 이유는 박수남 현 세계태권도연맹(WTF) 부총재 때문이다.

1973년에 한국생활을 접고 독일로 떠난 박수남 부총재는 슬하에 3명의 자녀가 있다. 딸만 셋이다. 첫째와 둘째는 2살과 1살 때 독일로 건너왔고, 막내는 독일에서 태어났다. 금이야 옥이야 키운 딸 셋은 모두 결혼했다. 이들은 결혼 후에도 1년에 한번 이상은 반드시 박수남 부총재 집(친정)에 모인다. 바로 여기서 ‘박수남家’ 만의 이색적인 광경이 연출된다. 세딸 모두 국적이 다른 스웨덴, 독일, 이탈리아 사위를 데려왔기 때문이다.

먼저 박수남 부총재 부부가 한국어로 대화를 나눈다. 첫째 딸 부부는 스웨덴어로, 둘째 딸 부부는 독일어 그리고 막내 딸 내외는 이탈리아어로 각각 이야기를 한다. 하지만 다함께 대화를 나눌 때는 영어다. 한 집안에서 5개 국어를 들을 수 있는 것이다.

“한국 사람과 결혼하기를 바랬지. 하지만 자식 혼사문제가 어디 내 맘대로 되나. 처음에는 완고하게 반대했지만, 자식이기는 부모 없다고 결국엔 허락했어. 사실 처음에는 우리 애들보고 잡종부대라고 놀리면 어떻게 하나라는 걱정이 많았어. 지금은 내 의도와는 다르게 국적을 초월해 글로벌 패밀리가 됐어. 딸들이 손자들에게 한국인의 정체성을 잊지 않게 가르치는 것을 보면 대견해. 홍콩에서 일하고 있는 첫째 사위가 우리 글로벌 가족을 잘 이끌고 있어 고맙지."

박수남 부총재의 가족 사랑은 정평이 나있다. 박 부총재는 "어려운 환경에서도 잘 이겨내준 아내와 구김살 없이 자라준 딸들에게 항상 고마운 마음이야"라고 진한 가족애를 나타냈다. 이어 그는 셋째 딸에 대한 비밀을 살짝 공개했다. "사실 셋째는 아들인 줄 알았어. 장모님이 꿈을 꿨는데, 아들이 틀림없다는 거야. 우리 막내가 들으면 좀 서운해 할지도 모르지만 내심 아들이 있었으면 했거든. 하지만 지금은 아들 백명을 줘도 우리 딸하고 안 바꿔(웃음)."

자의든 타의든 이러한 가정 환경 덕분에 박수남 부총재가 전세계 태권도인 중 다민족, 다문화를 가장 잘 이해하고 있는 사람이 된 것은 확실해 보인다.

[신준철 기자 / sjc@mookas.com]

<ⓒ무카스미디어 / http://www.mooka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무카스뒷담화]서인주 회장을 피 흘리게 한 '콜라병 격파'
[무카스뒷담화]'무신은 일마츠를 싣고'
[무카스뒷담화]태권도계의 ‘빌리 그레이엄’을 꿈꾼다
[무카스뒷담화]국술 서인주, NFL 선수 제압해 대박 난 사연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작성자 비밀번호




의견쓰기
그림문자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 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상업성 글이나 욕설 등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를 위해 그림문자를 함께 입력해주세요.
 
이름 내용 날짜 삭제
지우세요
div style="display:none">fiogf49gjkf0d/div>지우세요
(2011-08-28)
김하늘
div style="display:none">fiogf49gjkf0d/div>사모님의인자하신자태가,무엇을위해사셨는지,읽혀지는군요.존경스럽습니다.
(2009-04-18)
낙성대
div style="display:none">fiogf49gjkf0d/div>좋은 기사 잘 읽었습니다.
(2009-03-10)
tkd인
div style="display:none">fiogf49gjkf0d/div>두 번째로 같은 기사를 만나게 되는군요, 박 부총재에 대한 홍보도 도를 지나치게 되면 되레 실이 많아진다는 것과 무카스에도 하등의 도움이 되지 않을 듯합니다.
(2009-02-06)
가장 많이 본 기사
[무도업] ‘자기주도형’ 태권도..
‘품새’ 위기… 2018 아시안..
한국 태권도 대표팀, 밴드 매달..
[기록실] 2017 한국실업태권..
[KTA 도장박람회] 태권도 ‘..
논쟁기사
모든 지도자가 꿈꾸는 도장 '호..
[무도업] ‘자기주도형’ 태권도..
美 브리지포트대학, ‘무도 ..
[발언대] 태권도 경기, 세트제..
故 이행웅 관장 ‘美 개척자상’..
무림투표

동승자법, 여러분의 지금은?
동승자법 따르고 있음 동승자법 못지키고 있음
차량운행 포기 기타
 

       서비스 검색 뉴스  l  TV&UCC  l  자료실  l  무술지식  l  쇼핑
뉴스
전체기사  l  칼럼/기고  l  기획연재  l  포토뉴스  l  영상뉴스  l  속보/특종  l  무카스뒷담화  l  기자의 눈
 
무카스라이프  l  대회행사  l  연재만화  l  무카스 안내  l  기사제보
TV&UCC TV채널  l  UCC  l  영상뉴스  l  방송편성표  l  UCC 동영상 올리기  l  나의동영상보기
자료실 전체자료  l  아카데미  l  체육관경영  l  자료요청
커뮤니티 토론마당  l  무술지식  l  무술달력  l  무림여론  l  게시판
체육관 멋진체육관  l  구인구직  l  체육관매매  l  홍보광장  l  중고매매
쇼핑 관장님을 위한 마스터몰  l  브랜드샵  l  미니샵  l  폭탄할인몰  l  고객센터
이용약관엠캐쉬정책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